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통합예약
소식·행사 새소식 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

조선왕실 전통화장품 ‘화협옹주 도자에디션’ 출시 공개

  • 작성자

    장원진

  • 소속

  • 등록일

    2022-12-08

  • 조회수

    597

화협옹주묘 출토성분 분석해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화장품 첫 선


문화재청 한국전통문화대학교(총장 강경환)와 국립고궁박물관(관장 김인규)은 12월 7일 오전 10시 국립고궁박물관 본관 강당에서 화협옹주묘에서 출토된 화장품을 연구하여 본격적으로 출시하는 전통화장품 ‘화협옹주 도자에디션’을 처음 공개한다.
※ 화협옹주(1733∼1752): 조선시대 영조의 딸이자 사도세자 친누이로, 11세인 1743년 훗날 영의정을 지낸 신만의 아들 신광후와 혼인했고, 20세에 홍역으로 사망. 화협옹주묘에서는 생전에 사용한 화장품 용기(9건-갈색고체 5건, 액체류 2건, 백분 1건, 적분 1건)를 포함한 총 47건 93점의 유물이 출토되었음. 출토유물 연구 성과는 2019년 국제학술대회와 특별전시를 통해 공개되었음.
영조의 딸이자 사도세자 친누이인 화협옹주묘(남양주시 삼패동 소재)에서는 2015년부터 2017년까지 진행된 발굴조사를 통해 생전에 사용한 화장도구와 화장품들이 대거 출토되어 화제가 된 바 있다. 이후 한국전통문화대학교와 국립고궁박물관은 코스맥스㈜와 함께 2020년 업무협약을 체결해 ‘화협옹주 프로젝트’를 수행하면서 화협옹주묘에서 출토된 화장품의 성분분석을 통해 화장품을 개발하고 있으며, 옹주의 화장품 용기인 조선 청화백자를 바탕으로 특별히 디자인 제작한 별도의 화장품 용기에 담은 제품을 이번 공개 행사에서 선보인다.
이번 ‘화협옹주 도자에디션’은 ‘고운 손크림과 입술연지 셋트’(‘21.2), 고운 손크림 단품(’21.10)에 이은 본격적인 제품의 첫 출시라고 할 수 있다. 제품명은 ‘화협옹주 미안고 & 미안자기’(1벌, 판매가 17만원)로, 연고(밤, balm)형태의 얼굴 보습용 화장품인 미안고는 동백나무씨기름(오일)과 당호박씨기름, 쌀겨기름 같은 전통재료가 함유됐고, 얼굴을 마사지하는 도구(괄사)인 미안자기는 청화백자 재질이다.
이들 제품의 용기 디자인은 한국전통문화대학교 미술공예학과 이정용 교수팀에서 맡았으며 코스맥스(주)의 디자인팀과 공동디자인 특허출원(2건)과 등록(1건)을 마쳤다.
조선왕실 화장품을 K-뷰티로 되살려낸 의미가 있는 만큼 고풍스러운 청화백자로 제작된 용기는 200년 전 조선의 옹주가 사용한 고급스러운 왕실 분위기를 간접적으로 느낄 수 있게 할 것이다.
앞으로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최영창)이 위탁판매를 맡아 국립고궁박물관 문화상품매장(아트샵 ‘사랑’)과 재단이 운영하는 온라인 쇼핑몰(www.khmall.or.kr)에서 판매할 예정이다.
이번 ‘화협옹주 도자에디션’은 온전히 발굴된 조선시대 화장품 유물을 토대로 보존처리, 재질분석, 성분확인, 화장품 내용물에 대한 연구 등을 진행하여 당시 화장품에 사용된 재료에 대한 과학적?인문학적 연구 성과를 담은 본격적인 결과물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며, 전통문화와 공예의 조화를 현대적인 상품으로 구현한 사업 개발의 본보기 사례라고도 할 수 있다.
국립고궁박물관과 한국전통문화대학교는 앞으로도 전통문화의 상표화 및 상품화, 전통문화산업진흥을 위한 민관학 협업 등 다양한 노력을 이어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