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통합예약
소장품 소장품 100선

소장품 100선

창덕궁 측우대
창덕궁 측우대
창덕궁 측우대

과학

창덕궁 측우대

昌德宮 測雨臺

  • 유물번호

    창덕12942
  • 연대

    1782년
  • 재질

    대리석
  • 크기(cm)

    가로: 45.5cm, 세로: 45.5cm, 높이: 31cm, 지름: 18cm, 원깊이: 4.81cm
  • 지정현황

    국보

첨부파일 :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국립고궁박물관이 창작한 창덕궁 측우대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조선시대 강우량을 측정하는 측우기를 올려 놓았던 대석(臺石)이다.
원래 측우기와 측우대는 창덕궁 내 이문원(摛文院, 규장각의 부속건물) 앞에 설치되어 있었기 때문에 창덕궁 이문원 측우대라고 부른다. 현재 측우기는 남아 있지 않다.
측우대의 4면에는 측우기를 세우게 된 연원과 당시의 내력이 기록되었다. 이를 통해 이 측우대 위에 놓였던 측우기는 1770(영조 46)에 세종대의 제도를 따라 만들었으며, 1782(정조 6) 여름에 기우제를 지낸 후 비가 내렸고, 정조의 명으로 측우기를 설치하였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조선시대 왕실유물에 많이 쓰인 대리석(당시는 대리암으로 불림)으로 만들었다. 이 측우대는 세종 조에 시작한 조선 측우기 제도가 영조 대에 이르기까지 그대로 계승되고 있다는 사실을 실증(實證)해주는 유물이다.

창덕궁 이문원 측우대 탁본

관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