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통합예약
소장품 소장품 100선

소장품 100선

천상열차분야지도 각석

과학

천상열차분야지도 각석

天象列次分也之圖 刻石

  • 유물번호

    창덕12937
  • 연대

    1395년
  • 재질

    대리석
  • 크기(cm)

    가로: 123cm, 세로: 211cm, 두께: 12cm, 지름: 9.7cm, 성도원지름: 76cm
  • 지정현황

    국보

첨부파일 :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국립고궁박물관이 창작한 천상열차분야지도 각석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천체의 형상을 직육면체의 돌에 새겨 놓은 지도이다.
이 각석은 두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다. 윗부분에는 별자리를 그리고, 아래부분에는 천문도의 이름, 작성 배경과 과정, 만든 사람의 이름과 만든 시기를 기록하였다. 별자리 그림의 중심에는 북극을 두고 황도(黃道, 태양이 지나는 길)와 남북극 가운데로 적도(赤道)를 표시하였다. 황도 부근의 하늘은 12개로 나누고 1,467개의 별들을 점으로 표시하여 눈으로 관찰할 수 있는 별을 총망라하고 있다. 이를 통해 해, , 5행성(수성, 금성, 토성, 화성, 목성)의 움직임을 알 수 있고, 그 위치에 따라 절기를 구분할 수도 있다.
조선을 건국한 태조 이성계가 왕조의 권위를 드러내고자 1395년에 만들 것을 명하였다. 제작에는 권근, 유방택 등 11명의 천문학자들이 참여하였으며, 고구려의 천문도를 표본으로 하면서 오차를 고쳐 완성하였다.
이 석각천문도는 중국 남송의 순우천문도에 이어 세계에서 두번째로 오래된 것이다. 

천상열차분야지도각석 탁본

관련 소장품 : 복각천상열차분야지도각석, 1687년 창덕12938, 보물 제837호. 1395년(태조 4) 처음 새긴 각석의 틀이 닳아 잘 보이지 않게 되어 1687년 (숙종 13)에 다시 천문도를 제작한 것이 이 각석이다. 그 연유와 과정 등 『증보문헌비고(增補文獻備考)』, 『상위고(象緯考)』와 『서운관지(書觀志)』에 기록되어 있다. 구도상 약간의 차이가 있을 뿐 내용은 1395년(태조 4)에 처음 만든 것과 완전히 같고, 이에 대한 설명은 권근(權近, 1352~1409)이 작성하였다. 목판본 천상열차분야지도, 1571년 고궁384 .1395년 국가의 주도로 석각으로 제작되었던 천상열차분야지도를 목판에 양각(陽刻)하여 먹으로 찍은 것이다. 1571년(선조 4)에 『조선왕조실록』에 천상열차분야지도를 찍어서 신하들에게 나누어 주었다는 기록이 있다.

관련정보